구분
 전화번호 - -

궁금하신 사항을 보내주시면
확인즉시 연락 드리겠습니다.
HOME > 고객센터 > 사용후기

 
우크라 개전 이틀 만에 중-러 정상회담…중국 “교섭 통해 해결해야”
 글쓴이 : 라준기1
조회 :  

http://n.news.naver.com/mnews/article/028/0002580692?sid=104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 이틀 만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전화 회담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우크라이나와 고위급 회담을 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지만, ‘전제조건’이 없는 진지한 대화 의사인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중국 외교부는 25일 보도자료를 내어 두 나라 정상이 이날 오후에 전화 회담을 했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가 공개한 자료를 보면, 푸틴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우크라이나 문제의 역사적 경위와 우크라이나 동부의 러시아 특수군 작전의 상황과 위치를 설명”한 뒤 그동안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가 러시아의 합리적 안전보장상의 우려를 오랫동안 무시해 왔고, 약속을 거듭해 뒤집어 왔다”는 지론을 다시 밝혔다. 그러면서도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와 고위급 담판을 하기를 바란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대해 시 주석은 “냉전의 정신을 버리고 모든 국가들이 정당한 안전보장상의 우려를 중시하고 존중해 교섭을 통해 균형잡히고, 효과적이며, 지속가능한 유럽의 안전보장체제를 형성해야 한다”며 “중국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교섭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나아가 “모든 국가들의 주권과 영토보전을 존중하고 유엔(UN) 헌장의 목적과 원칙을 준수한다는 중국의 기본적 입장은 일관돼 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가 느끼는 안보상의 불만에 대해선 이해하지만, 전쟁을 금지한 유엔 헌장을 무시해가며 전쟁으로 문제를 풀려는 러시아의 방식엔 중국도 동의하기 어렵다는 뜻을 에둘러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미국에 대항해 ‘전략적 협력’을 강화해야 하는 중국이 전쟁에 반대한다는 뜻을 에둘러 밝히며 교섭을 요구함에 따라 푸틴 대통령의 향후 입지가 좁아지게 됐다.